"저는 두려운 마음으로 이 싸움에서 물러섭니다."

2008년 7월 16일
16대 대통령 노무현

대한민국에 드리워진 독재의 그림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통령기록물 사본을 돌려주겠다며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한 말이다.

노 대통령이 두렵다고 한 것은 정치보복이 아니라, 전직 대통령의 홀대가 대한민국 정치에 가져올 독재의 그림자다.

노무현의 현 처지는 이명박의 미래

지금 현 집권세력은 전직 대통령을 희롱함으로써 아주 잠깐 희열을 느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차기 집권을 노리는 세력이 자신들을 어떻게 대할지 스스로 본보기를 보여준 격이란 걸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5년후 현재의 노무현 대통령과 그 측근의 처지는 자신들의 미래다. 즉, 노무현은 이명박의 미래다.

"그런데 이미 퇴직한 비서관, 행정관 7-8명을 고발하겠다고 하는 마당이니 내가 어떻게 더 버티겠습니까?  내 지시를 따랐던, 힘없는 사람들이 어떤 고초를 당할지 알 수 없는 마당이니 더 버틸 수가 없습니다."

현재의 청와대 측근은 자신이 미해에 처할 처지를 분명히 일러준 이 글을 읽고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5년후 대한민국에 자신이 있을 안전한 곳은 없다는 것을.

그들이 살 5년 시한부 삶

그렇다면 그들이 선택할 행동은 자명하다. 5년간 최대한 자산을 긁어모아 해외로 튀는 것이다. 그들의 자녀들도 삶의 기반은 해외에 마련해 둘 것이다. 국부의 유출을 걱정할리 없다. 하지만 어쩌면 이들의 선택은 그나마 덜 위험할 지 모르겠다. 정말 위험한 것은 삶의 기반을 옮길 수 없는 자들이 권력을 사수하려는 시도다.

자신의 생존을 위해 권력사수 시도, 독재의 시작

자신들의 행위로 권력 이양 후 안전장치가 사라진 그들의 선택은 스스로를 지키는 것이다. 즉, 권력의 사수, 독재다. 같은 정당, 계파라 해도 잠재적으로 정치보복이 우려되는 자는 권력이 있을 때 미리미리 숙청해 나갈 것이다. 숙청을 걱정하는 자들은 또 그 악업을 기억해 둘 것이다. 이것이 쌓여서 폭발할 5년 후 대선. 대한민국의 선거는 어느때보다 살벌해 질 것이다. 그때 우리는 어떻게 자신을 지켜야할 지 고민하고 준비해야 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청와대아파트에 살던 노씨가 새 집주인 이씨에게 집을 내 주고 봉하주택으로
이사 갑니다. 새로 살 집주인이 꼭 알아야 할 가스렌지, 보일러 같은 중요사항의
인수인계는 꼼꼼히 해 줬습니다. 물론 이씨가 필요 없다며 건성으로 들었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그냥 그렇게만 하고 나가려니 맛좋고 배달 빠른 집, 일요일에
문 닫는 집 등 알찬 생활정보를 그냥 버리게 되는 것이 아까워서 다른 이주자를
위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기증하기로 합니다. 관리사무소는 이 같은 자료가
주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라 모으고는 싶었지만, 이전의 누구도 남겨주지 않아
안타깝게 여기던 차에 노씨가 기증하겠다고 하니 기꺼이 받기로 합니다.

그런데 정보의 성격상  노씨가 봉하주택에 살면서 계속 보면서 사용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 관리사무소는 노씨가 이 정보 편리하게 열람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a. 이 생활정보의 보관에 필요한 비용이 포함된 관리비의 납부를 현 거주자가
   거부하고 있습니다.

b.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기증하는 생활정보라서 공개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현시점에서는 민감할 수도 있기에 당분간 비공개하기로 합니다.

c. 현 거주자의 비협조로 보관문제가 언제 해결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고
   기증하기로 한 그 정보는 노씨가 봉하주택에 살면서도 계속 필요한 정보이기에
   노씨가 사본을 봉하주택으로 가져와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때 부적절한 처신으로 다른 주민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던 현 청와대아파트 거주자
이씨가 이렇게 말합니다.

1. 노씨가 중요한 정보를 통째로 뜯어가 버려서 생활을 못 하겠다. 
   컴퓨터도 못 켜고, 가스렌지, 보일러 다 못 켜서 집이 엉망 됐다.

2. 노씨가 관리사무소에 있어야 할 중요한 정보를 봉하주택으로 빼돌렸다.
   관리사무소는 즉각 노씨를 고발하고 그 자료를 압수하라.

3. 노씨는 그 자료를 관리사무소에 반납하고 필요하면 관리사무소에 와서 봐라.


정말 딱한 사람의 코미디가 아닐 수 없지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